본문 바로가기

아시아/필리핀

마닐라_스타시티, 단돈 1만원에 무제한 놀이기구를 즐겨~ 봅시다!

출처블로그>꿈꾸는 자유 | Molly

원문http://blog.naver.com/moliere75/220082715893

마닐라의 놀이공원 스타시티는 그러니까 롯데월드 같은 곳이에요.

 

하지만 롯데월드보다는 규모도 작고 놀이기구도 좀 평범한...

그니까 서울 어린이대공원 정도? 하는 곳이에요.

놀이기구는 총 30여개 정도 있는 것 같고요.

아주 어린 아이들부터 성인들까지 단계에 맞게 골고루 준비돼 있어요.

근데 여기 자유이용권이 우리나라 돈 1만원이거든요.

그리고 저처럼 완전 무서운 거 못타는 사람에겐

오히려 완전 신나고 재밌게 이것저것 탈 수 있어 좋았어요.

입구예요.

놀이동산답게... 아주 동화틱하게 꾸몄어요.

입장료가 65페소.

자유 이용권 420페소.

그 외 몇몇 놀이기구는 자유이용권에 포함되지 않고 추가 요금을 내야 해요.

실내는 1, 2층으로 되어 있어요.​

그리고 주로 어린이와 어른이 같이 즐길 수 있는 것들이 포진돼 있어요.

요건 아이들을 위한 놀이기구예요.

 

유치원, 초등학생용이랄까..


요건 어린이용 로러코스터.

어린이용 회전 비행기

 

요건 어른들이 즐기는 회전 비행기


 

범퍼카.

 

흔히 놀이동산에 있는 범퍼카, 회전목마, 바이킹 이런 거는 기본으로 다 있어요.

 

여긴 애들 어른 할 것 없이 줄이 넘 길어서... ^^;;

 

매직이라고 써있는 거 보면, 마술과 관련된 뭐겠죠.

요건 귀신의 집.

일단 그 더운 마닐라에서 에어컨 틀어진 실내에서 놀 수 있다는 게 완전 좋았어요.

게다가 요기가 밤 11시, 주말에는 12시까지 여는 터라,

그 위험한 마닐라에서 밤에 술 안 마시고,

호텔에 틀어박혀 있지 않고

열심히(?) 신나게 놀 수 있다는 거. 좋아요~

실외로 나오면 놀이기구들의 스릴도가 높아집니다.

 

후름라이더고요.

 

 

요건 제가 놀이기구 이름을 잘 모르는데...

 

바이킹 같은 것이 공중에서 막 이리 꼬이고 저리 꼬이면서 오르락 내리락 하는 거.


 

 

요건 회오리 바람처럼 돌면서 옆으로 왔다 갔다 하는 거..

 

요런 건 제가 넘 무서워해서 못타는데,

 

어쨌든 성인들 줄이 장난 아니라는 거.


관람차랑 엄청 꼬불꼬불했던 롤러코스터예요.

의외로 마닐라는 가시는 분들 중 스타시티를 아시는 분도 없고

그러다 보니 더더욱 가시는 분들이 없는데,

저녁 시간 보내기 딱 좋은 곳이라 생각되어 소개해 봅니다.

여긴 평일엔 오후 4시에 문열고

휴일, 공휴일에는 12시쯤이던가(요건 가물가물) 연다고 되어 있었어요.

저는 공휴일에 갔는데 완전 사람 너무~~ 많아서

입구에서 막 밀려다녔어요

제가 출국하기 전에 한번 더 갈라고 했는데,

시간이 없어서 못갔네요. ㅠ.ㅠ

요긴 하버스퀘어, 문화센터 뒤에 있어요.

그니까 소피텔 있는 그 문화 단지 말이에요.​